"또 30명 넘었다"···'어제(4일)' 하루 한국에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최근 수도권 지역에서의 코로나19 소규모 전파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소모임 등을 통한 감염은 지역사회까지 전파돼 더 큰 집단 감염까지 이어질 수 있어 방역 당국의 고심이 커지고 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39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39명이 추가 확인되면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1만 1,668명이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확진자 39명 중 34명이 수도권 거주자로 확인됐다. 서울 15명·경기 13명·인천 6명이다. 


이날 발생한 지역감염 사례 중 대부분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데, 소규모 모임 집단 감염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정확한 통계는 나오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방역 당국은 신규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중대본은 수도권 내 감염 확산에 대비해 병상 공동 활용을 위한 모의훈련 계획을 논의했다.


이에 정부는 서울·경기·인천지역의 하루 확진자가 100명을 넘으면 3개 지역의 의료 인프라를 공동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