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4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해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오늘(4일)부터 국가 긴급재난지원금을 현재 거주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지난달 말 행정안전부는 신용·체크카드로 지원금을 받은 국민이 3월 29일 이후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경우 6월 4일부터 지원금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이는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지자체에서만 지원금 사용이 가능해 이사를 간 국민들이 불편함을 호소한데 있다.


따라서 오늘(4일)부터는 카드사의 홈페이지나 콜센터 등을 통해 사용지역 변경을 신청한 후 현 거주 지역에서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혹 여러차례 이사를 한 경우에도 횟수에 상관없이 사용지역 변경이 가능하니 걱정할 필요도 없겠다.


사용지역 변경 가능일은 지원금 사용 종료 전일인 8월 30일까지 가능하다.


카드사 홈페이지나 콜센터에서 사용지역 변경 신청을 하게되면 하루 뒤인 다음날부터 이사를 간 지역에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아쉽게도 이미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원금을 받은 경우에는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없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