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확진자, 부산 여행 가서 '남포동+해운대' 돌아다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안양 36번 확진자가 무증상 상태로 부산 여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부산시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시 36번(53·남·안양 동안구) 확진자 A씨의 관내 동선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0일 오전 10시경 감천문화마을에 갔다가 오후 12시 20분경 중구에 있는 국제시장 돌솥밥집에서 식사를 했다.


이후 오후 3시 30분부터 1시간가량은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장 일대를 산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busancity'


오후 5시경에는 남포동, 깡통시장으로 넘어간 밤 10시까지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 당국은 A씨의 동선이 부산 주요 관광지에 널리 퍼져 있는 만큼 전파 위험도 크다고 보고 있다.


부산시는 "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이들 중 코로나19 유사 증상이 있다면 즉각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에서는 내성고등학교 3학년생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누적 확진자는 144명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