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히 쿠폰 모아서 치킨 주문한 단골손님에게 '고추 테러'한 치킨집 사장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극한직업'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쿠폰으로 시키니까 바빠서 안된다고 했어요", "쿠폰으로 시키니까 주인이 짜증 냈어요"


쿠폰과 관련돼 온라인상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후기들이다.


무료 쿠폰을 모을 정도로 가게의 단골이지만 오히려 가게 주인들에게 문전박대를 당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쿠폰으로 치킨을 시켰다가 고추 폭탄을 맞은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평소 자주 시켜 먹던 치킨집의 쿠폰을 다 모은 A씨는 쿠폰으로 치킨 한 마리를 주문했다.


얼마 후 치킨이 도착했고 설레는 마음으로 박스를 열어본 A씨는 코를 찌르는 매운 냄새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박스 안에는 '고추 테러'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엄청난 양의 고추가 담겨 있었던 것이다.


치킨만큼 많은 고추의 양에 A씨는 내가 지금 치킨을 시킨 건지, 고추를 시킨 건지 알 수가 없을 지경이었다.


A씨는 "쿠폰으로 시켜서 기분 나쁘다고 표시한 걸까"라며 당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황상 쿠폰으로 시키니까 열받아서 저런 것 같은데", "와 진짜 이건 좀 너무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미리 썰어놓은 고추 안 팔리니까 재고 처리할 겸 다 때려 넣은 듯"이라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쿠폰으로 치킨을 시켰다는 것은 최소한 10번이 넘게 주문을 했을 정도로 그 가게의 단골이라는 뜻이다.


눈앞의 작은 이익보다 오래된 단골을 중요하게 여기는 마인드가 필요한 시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