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소재 '코카콜라'서 근무하는 여성 코로나19 감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금천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 확진자는 안양 소재 코카콜라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구는 금천 16번 확진자 A씨가 안양시 소재 '코카콜라음료'에 근무하는 47세 여성으로 독산4동에 거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A씨는 같은 회사에 다니는 군포 41번 확진자를 통해 전염됐다. 다만, 그는 제품 생산직이 아닌 사무직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군포 41번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달 31일부터 자가격리된 상태였으며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그는 지난 1일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가족 3명과 함께 살고 있어 가족도 전원 자가격리됐고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A씨의 확진으로 금천구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총 16명이 됐다.


구내 1~13번 확진자는 완치, 14~15번 환자는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