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은 죽지 않았다"···흑인 사망사건에 분노해 소신 발언한 에릭남

인사이트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에릭남이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소신을 밝혔다.


지난달 29일 에릭남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BLACK LIVES MATTER'(흑인 목숨도 소중하다)라는 흑인 인권 운동의 구호를 올렸다.


이와 함께 그는 "피부색이 어떻든 상관없지만, 이것은 당신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인종차별은 죽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지와 아흐마우드는 무의미하게 목숨을 잃은 수많은 흑인 남녀 중 두 명이다"라며 "청원서에 서명하고 목소리를 높이고, 할 수 있는 일을 하길 바란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ericnamofficial'


앞서 지난달 25일(현지 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한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연행하던 중 목을 무릎으로 눌러 찍어 과잉진압으로 사망하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인종차별적인 사건에 분노한 시민들은 항의 시위를 벌였고, 이는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며 일부 지역에서 방화, 약탈 등의 폭력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스타들도 분노를 표하며 소신을 밝히고 있다.


래퍼 박재범은 이 사건에 분노해 소신을 밝히며 인권단체에 1만 달러를 기부했고, 걸그룹 레드벨벳 예리도 자신의 SNS를 통해 피부색으로 차별받는 '인종 차별' 자체에 반대하는 소신을 밝혔다.


이 외에도 세계적인 팝스타 레이디 가가, 리한나, 리조 등 수많은 스타들이 이번 사건에 안타까움과 인종 차별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Sun'


인사이트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