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번호 불러"···학년 수석 '가조쿠'에게 등록금 222만원 '플렉스'한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BJ 보겸이 '가조쿠'들에게 장학금을 선물했다.


지난 31일 BJ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오늘 돈 좀 썼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보겸은 구독자 400만 명을 달성했을 때 자신의 팬인 가조쿠를 위한 적금 통장을 개설했었다.


그는 이날 이 통장을 활용해 팬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며 장학금 등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첫 번째 통화를 받은 축구를 좋아하는 구독자에게 축구용품을 구매하라며 50만 원을 쏜 보겸은 자신이 계좌가 없다는 두 번째 팬에게는 주소를 받아 집으로 선물을 보내주겠다고 약속하며 선물 공세를 이어갔다.


세 번째 팬은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보겸은 팬의 어머니, 누나와 차례로 통화했고 학생인 누나에게 장학금 100만 원을 보냈다. 팬의 누나는 "영화감독으로 꼭 성공할 거니까 기억해주세요"라고 전했다.


마지막 전화를 받은 팬은 대학생이었다. 그 팬은 보겸과 시시콜콜한 대화를 주고받다가 "형 저 장학금 받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보겸은 "공부 잘하냐"고 물었고 팬은 "학년 수석이었어요 1학년 때"라고 답했다.


팬은 보겸의 메일로 자신의 성적 증명서를 인증했다. 진짜로 학년 수석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보겸은 팬에게 "받을 만하네 이거"라며 "계좌번호 불러봐 등록금 얼마야"라고 물었다.


팬에게 한 학기 등록금 222만 원을 쾌척한 보겸은 "공부 열심히 하고"라고 전하며 쿨하게 전화를 끊었다. 팬은 "형 눈물 난다"며 감동했다.


그는 영상을 마치며 "여러분들이 봐주셔서 번 돈으로 적금을 들어서 여러분들을 이렇게 도울 수 있다는 게, 이런 기회를 주신 것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항상 가조쿠 분들 영상을 보시는 시청자분들 다 건강하고 하시는 일 잘되길 바란다"고 훈훈한 멘트를 날리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