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벌써 '수능 포기'한 고3들로 꽉 찬 '재수 학원' 상황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00일도 채 남지 않은 요즘 그 어느 때보다 바쁘게 돌아가는 곳이 있다.


바로 치열한 경쟁과 열정으로 가득 찬 종합 재수학원들이 그 주인공이다.


수능이 185일 남은 상황에서 수많은 재수학원이 밀려드는 학생들을 받느라 매우 분주하다.


올해 같은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대학생들은 물론 아직 수능을 치르지 않은 고3들까지 일찍이 재수를 준비하고 있어 입시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31일 한국경제는 종로학원, 메가스터디, 비상교육 등 주요 사교육업체가 오는 6월 중순까지 반수생 모집에 나선다는 교육계의 설명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종로학원의 경우 반수반 개강을 앞두고 13일 반수 전략 설명회를 열 예정이며 메가스터디는 서초 기숙학원에 반수생 전용관을 신축할 것으로 전해졌다.


입시 전문가들은 이번 입시에 있어 고3 학생들이 여러모로 불리한 상황에 놓여 있기 때문에 수능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고 조언한다.


1학기를 제대로 보내지 못한 고3과 달리 재수생과 반수생은 이미 학생부 작성이 끝났을뿐더러 안정적으로 공부해왔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한 대학생들의 경우 온라인 강의가 이어지다 보니 2학기에 상당수가 휴학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고3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지난 2020학년도 수능 응시생 48만 4,737명 중 졸업자 수는 13만 6,972명으로 약 28%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졸업자 비중이 30%대 중반까지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가 이미 재수하기로 마음 굳힌 고3들의 학원 러시가 이어져 그야말로 역대급 응시생 수를 기록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고3에게 "수시는 수행평가 등 교과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기 때문에 학교 수업에 최대한 집중해야 한다"며 "학종과 논술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자투리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