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뜨뜨뜨 울린 저격러, '악성 스토킹' 확인돼 30일 정지 처분당했다

인사이트YouTube '뜨뜨뜨뜨'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1일 아프리카TV BJ 뜨뜨뜨뜨(석주형, 이하 뜨4)가 지난 28일 있었던 '저격 의혹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뜨4는 "저격러로 의심되는 'BJ 현로이'님은 펍쥐에서 '악성 스토킹' 데이터가 확인돼 30일 정지 처분을 받았으며 또한 카카오와 스팀 배틀그라운드에서 핵 사용 확인으로 인한 '영구 정지' 처분을 받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2가지 모두 회사에 남아있는 '증거'를 바탕으로 내려진 처벌로 뜨4 본인이 아무런 증거 없이 심증으로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님을 명확히 했다.


뜨4는 "현로이님 본인이 무고하다면 펍쥐 회사에 무고밴으로 인한 이의 제기를 요청한 후, 회사에 남아있는 증거들을 토대로 악성 저격에 대한 증빙과, 핵 사용에 대한 증빙을 해나가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현로이님이 무고하다는 게 밝혀진다면 제재는 풀릴 것이고, 그렇다면 저도 반드시 현로이님께 제대로 사과를 드릴 것입니다"라고 입장을 정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뜨뜨뜨뜨'


뜨4는 "트위치 사건과는 다르게 이번 사건은 언제든 펍쥐에 대화를 요청할 수 있으며 사실 증빙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뜨4는 "현로이님이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해주길 원했으나 모든 증거들을 무시하며 펍쥐와 저를 가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회사와 방송인의 갑질이라며 약자의 입장을 흉내 내고, 자신의 잘못을 감추려는 모습을 보고 법적 조치를 결정했다"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뜨4는 "저를 믿고 기다려주시는 분들에게 또 이런 힘든 상황을 겪게 해 죄송하다"라는 말과 동시에 "저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라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뜨뜨뜨뜨'


28일 뜨4는 아프리카TV에서 배그 경쟁전을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정황상 근거'로 'BJ 현로이'에게 저격으로 인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사자인 현로이가 저격 의혹을 극구 부인했고 당시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던 뜨4는 현로이에게 사과를 건네고 상황을 마무리 지었다.


당시 답답한 마음으로 감정이 복받친 뜨4는 손을 떨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뜨4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도 이번 사건의 정리와 입장이 담긴 영상을 게시했다.


YouTube '뜨뜨뜨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