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폭증했다"···어제(31일) 하루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코로나19 사태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5월 31일 하루 동안 발생한 확진자 수는 30일에 발생한 수보다 늘었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35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35명이 추가 확인되면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1만 1,503명이 됐다.


35명 중 30명이 지역사회 감염이며, 5명이 해외유입 사례로 파악됐다. 


인천에서만 코로나19 확진자가 18명이 나타나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8명 중 11명이 목사로 확인됐고, 7명은 부인·신도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경기에서는 12명이 발생했고, 서울 대구 전남 각 1명씩이었다.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271명이 됐다. 


방역당국은 신규 확진자에 대한 역학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한편 정부는 원할한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위해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를 오늘(1일)부터 시범 도입한다. 


고위험 시설을 시작으로 추후 일반음식점, 교회, 병원 등 일반 다중이용시설까지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는 오는 7일까지 일주일간 서울, 인천, 대전의 19개 시설에서 시범 도입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