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박3일 여행한 '교회 일행', 코로나 확진자 9명으로 늘어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함께 제주도에 다녀온 목사와 신도 등 9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목사의 손자인 초등학생은 최근 등교까지 한 것으로 확인돼, 지역사회 내 집단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31일 안양시와 군포시에 따르면 이날 안양에 거주하는 목사 A씨 가족 7명 가운데 초등학생을 포함한 5명이 확진을 받았다.


전날 군포의 한 교회 목사 부부 등 4명이 잇따라 확진을 받은 데 이어 또 한 번 소규모 n차 감염이 발생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를 포함한 이 일행은 지난 25일부터 27일 함께 제주도에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여행에는 안양 교회 3곳과 군포 교회 8곳에서 총 25명이 함께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A씨 손자는 지난 28일 등교까지 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안양시는 A씨 손자가 재학 중인 초등학교에 대해 등교 중지 조처를 내렸다.


이어 해당 학생과 접촉한 교직원 및 학생 150여명을 대상으로 이날 오후부터 진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또 여행에 관련된 3개 교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A씨가 소속된 교회의 신도 등 100여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A씨 가족 확진으로 안양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5명으로 늘었다.


한편, 제주도는 A씨 일행이 제주 여행 기간 접촉한 제주도민이 총 34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이들을 자가격리 조치한 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