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확진자, 제주도 놀러 가서 '34명'하고 밀접 접촉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군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제주 여행을 하며 34명과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에서 5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경기 군포의 확진자가 제주도 여행을 하며 제주도민 등 34명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비상이 걸렸다.


군포 38번 확진자 A(40) 씨는 지난 27일 제주도 아인스 호텔에 숙박하며 직원 5명과 접촉했다.


제주 국제공항에서 김포로 가는 항공편 동승객은 29명이었고, 이중 제주도민은 2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A씨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됐다.


증상이 생기기 2일 전부터 확진자 이동 동선을 공개하고 있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A씨의 이동 동선을 27일 자부터 공개했다.


그는 27일 오전 8시 20분께 서귀포 아인스 호텔에서 조식 후 체크아웃해 렌터카로 제주 모 향토 음식점에 방문해 점심을 먹었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12시 10분경. 공항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했고 면세점 등은 출입하지 않았다.


A씨는 29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증세를 보였고, 지난 30일 군포시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제주도는 그가 머문 숙소 및 음식점, 렌터카 등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