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줄어간다"···회사 차린지 2년도 안됐는데 경영 어려움 토로한 기안84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인기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만만치 않은 회사 경영에 어러움을 토로했다.


지난 29일 방송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회사에 출근해 일상을 맞이한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는 사무실에서 열심히 업무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본업에 나서 프로페셔널한 분위기를 내뿜던 기안84는 직원들에게 "여러분 이번 주 회식 안 되냐"라며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한 직원의 퇴사 전 함께 송별회를 제안한 기안84지만 돌아온 직원들의 답변은 참석이 힘들 것 같다는 말이었다.


심지어 퇴사 예정자조차 송별회 일정에 갈 수 없다고 거부해 보는 이의 웃음보를 건드렸다.


이에 기안84는 "사람들이 늘지 않고 점점 줄어만 가냐. 여기 별로냐"라면서 "직원이 사라져 간다"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그러면서 그는 줄어드는 직원 수에 "업종 변경을 해야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나래는 "괜찮은 거냐, 회사"라며 걱정하자 기안84는 "회사요?"라며 말끝을 흐렸다.


회사를 걱정하는 기안84를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기안84가 출연하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