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PC방 좀 가지 말아 주세요"...호소에도 하굣길 PC방으로 몰린 중고생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지난 20일 개학했던 고3에 이어 이틀 전인 27일부터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도 등교 수업을 진행 중이다.


약 237만 명에 해당하는 학생들이 학교로 향했던 이날 무려 79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8일 방역당국은 기존에 내렸던 노래방이나 유흥시설에 대한 행정명령에 이어 학생들의 이용이 잦은 학원과 PC방에 대한 영업 및 이용 자제를 권고했다. 학생들의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서였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브리핑에서 "(PC방) 운영을 할 경우에는 방역조치를 충실하게 해야한다"며 "방역을 충실하게 하지 않은 상태에서 운영하면 벌금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점검할 것"이라 전했다.


하지만 방역당국의 거듭된 당부에도 학생들은 삼삼오오 모여 PC방으로 향하고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사진=인사이트


수업을 마친 학생들은 교문을 벗어난 뒤 학교 내에서 실시했던 2m 거리두기가 무색할 정도로 몰려다니기 시작했다.


많은 학생들이 친구들과 함께 PC방으로 향했다. 학교와 방역당국이 "PC방을 가지마라"고 얘기했지만 여전히 많은 학생이 PC방을 찾은 것이다.


드문드문 빈자리가 많았지만 장사가 안된다고 볼 정도는 아니었다. PC방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둔 채 게임에 열중인 학생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 21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방과 후 노래방이나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 본부장이 호소했지만 그 호소가 무색할 정도로 많은 학생이 PC방을 찾았다.


실제로 PC방은 집단감염을 유발하는 장소로 꼽히고 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와 고양 쿠팡 물류센터 첫 확진자는 인천에 위치한 한 PC방 흡연실에서 접촉해 감염됐다고 추정된다.


각 지자체들은 확진자가 다녀간 PC방 방문자를 찾기 위해 매일 긴급재난문자를 보내며 고군분투하고 있다.


추가적인 감염 방지를 막기 위해서라도 학생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