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 허선빈에게 "좋아한다"고 수줍게 고백한 용석민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내가 너 좋아하는데, 고백하고 싶은데…"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용석민(문태유) 선생은 허선빈(하윤경) 선생과 커플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아무렇지 않은 사이도 아니었다. 용석민은 허선빈을 마음에 두고 있었다.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28일 방영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12회에서는 용석민이 허선빈에게 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이 방영됐다.


공부방에 채송화, 안치홍, 장윤복 그리고 허선빈과 함께 있던 용석민. 채송화는 치홍과 윤복을 데리고 밥을 먹으로 방을 떠났다.


그렇데 남게 된 둘. 자연스러운 대화를 하려는 허선빈에게 용석민이 마음을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사실대로 (채송화 교수에게) 말했어. 내가 너 좋아한다고"


"좋아해서 고백하고 싶은데, 용기가 없다고"


이 말을 들은 허선빈은 눈을 크게 뜨고, 용석민은 엄청 수줍어한다. 허선빈의 마음을 정확하게 알기는 어렵지만, 싫은티는 내지 않은 듯하다.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 장면을 본 슬의생 시청자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서브 출연자지만, 은근한 케미가 보기 좋다는 반응이 많았었기 때문. 슬의생 시청자들은 "둘 꼭 잘 되면 좋겠다"라며 용석민을 응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