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단 감염 이어지자 또다시 시작된 '9월 신학기제' 논의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수도권 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9월 학기제' 논의가 또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1차, 2차 등교 개학이 시작됐지만 곳곳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나 학사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는 상황.


이 가운데, 이 기회에 국제적 기준에 맞는 9월 신학기제 시행을 검토해보자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나온다.


28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서울 서대문구 충정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에 9월 학기제를 논의할 범국가적 협의기구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9월 신학기제와 관련한 목소리가 계속 나오는 만큼 아예 공론의 장을 만들어 찬반 여론을 정리해보자는 취지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9월 학기제는 교육과정·학사·입시·채용일정 등 사회적 시계가 달라지는 것까지 고려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실익을 따져 중장기적으로 논의하고 도입 여부에 대해 사회적 공감대부터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3월 학기제만 고집하자는 게 아니라 9월 학기제도 열어놓고 머리를 맞대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봄에 학기를 시작하는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한국, 일본뿐이다.


9월 신학기제가 시행되면 취학 연령을 6개월 앞당길 수 있고 해외와도 학기가 일치해 유학 준비 등도 수월해진다.


불필요한 방학, 학업 공백도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10조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이 들고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는 이유로 9월 신학기제 도입은 지금껏 추진되지 못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