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여고생 '이모티콘' 사준다며 유혹해 성폭행하고 영상까지 찍은 20대 남성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하고 성폭행, 성매매까지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제주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29·경기)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 11일까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과 페이스북 메신저 등을 이용해 불특정 다수 청소년에게 접근, 전국 각지 피해자 11명을 상대로 성 착취물 총 231개를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은 중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모두 미성년자들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SNS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상담해주겠다", "이모티콘을 선물해 주겠다"라고 접근했다.


이를 수락한 청소년에는 "얼굴을 제외한 신체를 찍어 보내 여자임을 인증하면 원하는 대로 해주겠다"고 해 사진 등을 받았다.


이어 해당 청소년의 인적사항을 알아낸 뒤 '더 노출이 심한 사진을 보내라', '만나자'며 협박했다.


A씨는 이렇게 만난 청소년들을 강간하고 성매매까지 시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만남에 실패했을 때는 다른 SNS 계정이나 휴대전화 번호로 해당 청소년에 재차 접근했다.


이 경우에는 "너의 사진이 유포됐는데 내가 아는 사람을 통해 삭제해주겠다"며 "널 위해 내 돈을 들여 삭제했으니 보답하라"고 협박했다.


A씨는 텔레그램 '박사방', 'n번방'과는 다르게 금전적 목적이 아닌 강간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경찰은 A씨가 소지한 성 착취물을 공유받은 지인 2명도 입건됐다고 밝혔다.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