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방서 후배들 만날때마다 용돈 주느라 일주일에 '1천만원' 쓴다는 태진아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가수 태진아가 남다른 용돈 클래스로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태진아와 이루, 이동준과 이일민 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태진아는 후배들 용돈으로 지출을 많이 한다며 특히 음악방송을 하게 되면 지출이 많아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태진아는 "대기실에 있으면 후배들이 다들 인사하러 온다. 음반 냈다고 주면서 인사를 하는데 음반만 받을 수가 없더라. '재수 있는 돈이니까 꼭 1등 하라'고 봉투에 돈을 넣어 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에 이루는 "아버지가 방송 가기 전에 은행을 들렀다 간다"며 "최소 일주일에 약 1000만 원은 쓴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이루는 "걱정은 되지만 본인이 너무 즐기신다. 그게 기쁨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태진아는 갑자기 주머니에서 용돈 봉투를 꺼내며 함께 출연한 그리에게 건넸다.


그리는 "제가 지금까지 (태진아 선배에게) 받은 돈만 200~300만 원은 되는 것 같다"라며 "좋은 곳에 쓰겠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동준은 아들 이일민에게 "(태진아의) 가게에 꼭 들러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재미를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YouTube 'MBC WORL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