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학생 1명,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에게 옮아 코로나 확진 판정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28일 서울 중학생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 역시 쿠팡 물류센터 발 코로나19 감염자로 추정된다.


인구가 전체 절반 가까이 밀집된 수도권에서 대규모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터지자 방역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등교 개학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수도권 학생 확진자가 이어지고 있는 점이 우려의 대목으로 꼽힌다.


앞서 지난 26일에는 쿠팡 물류센터 직원인 어머니에 이어 중학생 딸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쿠팡 물류센터 코로나19는 집단 감염 취약지역인 대형 콜센터까지 번졌다.


부천 유베이스 콜센터에 근무하며 투잡을 뛰던 쿠팡 물류센터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해당 확진자가 근무한 층에는 약 300여 명이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