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선 숨기고 돌아다닌 의정부 교회 목사 때문에 13명이 코로나에 걸렸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목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보건 당국은 해당 목사와 관련해 총 13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중 직접 접촉자는 7명, 2차 감염자는 6명이다. 다만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이 목사가 초발 환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의정부 주사랑교회 목사 A(52)씨는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지난 15일 남양주 화도우리교회 목사 B(57)씨와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1차 역학조사에서 A씨는 "그동안 예배를 열지 않았다"며 "다른 지역에 가지 않고 집 근처만 잠시 도보로 외출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예방 소독을 위해 교회 문을 열어달라고 했으나 거부했고, 이를 수상히 여긴 보건당국의 계속된 추궁에 사실을 털어놨다.


지난 20일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났음에도 이틀 뒤인 22일 다른 목사들과 경북 상주에 있는 선교센터에 방문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한 서울 종로구 음식점과 노원구 기도원, 도봉구 교회 등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의 확진 이후 접촉자들도 잇따라 확진됐으며, 2차 감염이 이어져 총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중 신도 1명은 치료 중 지난 24일 숨졌다. 이들은 대부분 종교적으로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27일 의정부시는 주사랑교회에 집합금지를 명령했다. 이를 위반하면 벌금이 부과되며,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