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인 어머니가 만취 승객에 '폭행+성추행' 당했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여성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성추행하는 50대 남성의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27일 MBC '뉴스데스크'는 택시기사를 폭행하다가, 기사가 여성인 것을 알고 성추행을 하기 시작한 남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및 강제추행 혐의로 A(57) 씨를 입건했다.


50대 남성 A씨는 지난 23일 오후 6시 29분경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 위를 달리던 택시 안에서 여성 택시기사 B(59) 씨의 얼굴을 손으로 때리며 폭행을 하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


B씨가 "그만해! 사람 살려!"라고 소리치며 저항했지만, A씨는 폭행과 성추행을 멈추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이 많이 취한 상태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며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A씨의 만행은 고스란히 블랙박스에 찍혔다.


A씨에게 사정없이 맞은 B씨는 현재 폭행 후유증과 정신적 충격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행범으로 A 씨를 체포해 1차로 조사한 뒤 귀가 조처했다"며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씨의 가족들은 "어머니가 정말 죽는 줄 알았다. 특히 성추행 당한 것은 충격이 크다. 어머니가 돈 때문에 다음 날도 일을 나갔는데 미치는 줄 알았다"라며 엄벌을 호소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