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일이 너무 힘들어요"···유서 남긴 채 극단적 선택한 20대 소방관

인천 서구에서 20대 소방관이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20대 소방관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옆에는 "업무가 너무 힘들어요"라는 내용이 담긴 유서 한 장이 있었다.


27일 인천소방학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인천시 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해당 학교 소속 A(29) 소방관(계급 소방사)이 숨진 채 발견됐다.


A 소방관의 어머니는 "아들이 출근하지 않는다"는 연락을 받고 집으로 가 숨진 아들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미혼인 A 소방관은 해당 아파트에서 어머니 등과 함께 살고 있었다. 이날 어머니는 오전 일찍 외출을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경찰은 A 소방관의 컴퓨터에서 "소방학교에서 근무하는 게 힘들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발견했다.


그는 최근 인사발령으로 지난 3월부터 인천소방학교에서 지출(경리) 업무를 담당했다. 해당 학교는 훈련 시설을 갖추고 소방공무원의 교육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소방학교 측은 "A 소방관은 야간 대학을 다니는 등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성실한 모습을 보인 직원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한 관계자는 "어제(26일)까지만 하더라도 고인과 관련해 전혀 이상한 점을 느끼지 못했다"며 "동료 소방관들이 모두 비통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A 소방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집계된 통계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84명의 소방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는 OECD 평균의 2.6배 높은 수치다.


또한 전국 소방관 가운데 2,400여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극단적 행동이 우려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