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이어 송파구 '마켓컬리' 물류센터에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쿠팡 물류센터에 이어 장보기 앱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이날 서울 송파구 장지동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24일 장지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 하루 동안 근무했던 일용직 근무자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방역 당국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의 경우 2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친구와 대전광역시를 방문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 후 25일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컬리 측은 "송파구청으로부터 확진 결과를 전달받은 후 곧바로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 조치했고, 오후 3시부터 세스코 전면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어 "현재 운영 중인 물류센터 5곳 중 다른 곳은 확진자가 발생한 상온1센터와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고, 근무자간 교류도 없다"고 덧붙였다.


컬리는 "방역지침에 열 감지 카메라 도입, 마스크, 장갑 착용 등 최선의 노력을 해왔고 앞으로도 송파구청 등 보건당국의 지침이 내려질 때까지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할 것"이라며 "향후 추가 조치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컬리는 24일 근무자를 비롯해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직원들에 대해 전수조사 및 자가격리 조치를 단행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