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 수업 일주일 만에 코로나 유증상자 '1000명' 돌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고3 학생들이 등교 수업 일주일 만에 코로나19 유증상자 1천여 명을 돌파한 데 이어 대구에서 확진자까지 발생해 방역 당국이 초긴장 상태에 놓였다.


지난 26일 소방청은 25일 오후 1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호소해 선별 진료소로 이동한 고3 학생 수가 총 177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돼 검체를 채취한 인원은 161명이며 선별 진료소에서 다른 장소로 이송된 인원은 127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증상이 심한 1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증상이 경미한 118명은 자택으로 이동했다. 나머지 8명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학교에 있는 1인 격리실에 머물게 된다.


현재까지 첫 등교였던 20일 127명, 21일 262명, 22일 240명, 25일 96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호소했으며 등교하지 않은 주말에도 111명이 선별 진료소를 방문했다.


이로써 20일부터 현재까지 119에 의해 이송된 학생은 총 1,013명으로 일주일 만에 1천여 명의 고3 유증상자가 발생하게 됐다.


소방청은 유증상 학생이 발생할 경우 학부모나 학교의 도움으로 선별 진료소를 방문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부득이한 사정이 있을 때 선별 진료소까지만 구급차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기존에는 관내 학교의 유증상자를 이송하기 위한 전담 구급대를 편성 및 운영했으나 27일부터 다른 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됨에 따라 해당 방식의 운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1명의 학생을 귀가시키는 데까지 3~8시간이 소요되면서 소방의 기본 업무인 화재 및 구조 활동 등에 공백이 생길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소방청 관계자는 "등교 학생 수가 늘어나 기존의 전담 구급대만으로는 이송을 감당하기가 어려워 교육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 끝에 지침을 바꾸게 됐다"며 "학생 이송 통계도 제공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