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한분 오늘(26일) 별세···생존 할머니 17명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꽃다운 나이에 일본군에 끌려가 한평생 고통받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한분이 별세했다.


이제 남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17명뿐이다.


26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따르면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거주하던 A 할머니가 이날 새벽 별세했다.


유족의 뜻에 따라 할머니의 신상과 장례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시진=인사이트


정의연 측은 "할머니의 신상은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A 할머니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올해에만 두분의 할머니가 별세하면서, 남은 위안부 할머니는 17명뿐이다. 


남은 할머니들은 삶의 끝을 바라보고 있으나 젊은 날 겪어야 했던 모진 고통으로 여전히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일본 측의 공식적인 사과도 받지 못한 채 숨을 거둔 할머니의 소식에 많은 이들이 비통함을 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