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사라지는 '마술' 보여준다더니 자기 바지에 냅다 들이부은 '개그 신동' 윌리엄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마술 욕심에 바지에 물을 들이부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연우, 하영이네 집으로 놀러 간 윌리엄, 벤틀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윌리엄은 형 연우의 손을 꼭 붙잡고 동네 산책에 나섰다.


함께 카페를 찾은 두 사람은 아이스크림을 주문한 후 오손도손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에게 서툰 마술 실력을 자랑해 시청자의 웃음을 이끌어냈다.


이때 연우는 목이 마른 윌리엄을 위해 양손 가득 물을 가져왔고, 이를 본 윌리엄은 곧바로 마술을 보여주겠다고 나섰다.


떨리는 마음을 다잡고 물이 사라지는 마술을 선보이려던 윌리엄은 갑자기 컵에 있던 물을 바지에 들이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누구나 다 알 수 있는 속임수임에도 윌리엄은 "물 다 없어졌지"라며 태연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미소를 유발했다.


동생의 마술을 본 연우는 "윌리엄 괜찮아? 밑에 봐봐"라고 외친 뒤 깜짝 놀란 듯 괴성을 내질렀다.


이어 "너 오줌 싼 거냐고"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해당 장면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개그왕 윌리엄", "둘 케미 너무 좋아", "윌리엄 개그맨이 꿈이라더니 벌써 이런 기술을", "표정 너무 사랑스러워" 등의 열띤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