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본 사이 훌쩍 자라 이까지 빠진 승재 '세젤귀' 근황

인사이트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유랑마켓'에서 가수 고지용의 아들 승재군이 몰라보게 성장한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에서는 승재군이 아빠 고지용과 함께 깜짝 등장해 반가움을 안겼다.


고지용은 "승재가 벌써 7살이 됐다. 이가 두 개나 흔들린다"며 훌쩍 자란 아들의 근황을 공개했다. 장윤정은 "우리 아들 연우랑 동갑이다. 연우도 이가 흔들린다"며 공감했다.


방송에서는 승재가 흔들리는 치아를 실로 묶어 빼는 모습도 공개됐다. 승재의 이모는 말을 걸다 머리를 툭 치며 자연스레 치아를 뽑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


승재는 이가 빠진 곳을 대수롭지 않게 가리키며 남성미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에 장윤정은 "이게 빠져야 멋있고 튼튼한 어른 이가 나오는 것"이라며 맞장구를 쳐줬다.


이날 승재는 양손 가득 어린 시절 갖고 놀던 장난감을 매물로 내놓기도 했다. 특히 '공룡 마니아' 승재가 공룡 컬렉션을 매물로 내놓아 주위를 놀라게 했다.


MC들이 "이거 정말 팔아도 되냐"고 묻자 승재는 "이제 커서 필요 없다"고 쿨하게 처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고지용 가족은 KBS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


Naver TV '유랑마켓'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