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서 '중국인'들이 밀입국하고 버린 것으로 추정되는 보트 발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중국인들이 몰래 타고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는 소형 보트가 발견됐다.


이에 육군 32사단과 해양경찰은 보트를 버리고 잠적한 이들의 뒤를 쫓고 있다.


24일 태안해양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11시 태안 해변에서 마을 주민이 버려진 소형 보트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자는 "보트가 20일부터 해변에 방치돼 있었다"고 해경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해무'


이 기간 해경에 보트 조난 신고가 들어온 것은 따로 없었다. 


군·경은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를 낱낱이 뒤졌고, 지난 21일 오전 11시 23분경 해당 보트에서 사람들이 내려 해변을 가로질러 빠져나가는 것을 확인했다.


20여분 뒤 또 다른 인근의 CCTV에는 이들로 추정되는 6명이 도로변을 이동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군·경 수색대는 잠적한 이들의 행적을 쫓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변에서 발견된 보트는 1.5t 소형으로 좌석이 6개였다. 


또 보트 안에는 중국산 물품, 옷가지, 구명조끼, 먹다 남은 음식 등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태안 해경 관계자는 "가격이 다소 비싼 보트와 중국산 물품이 발견된 것을 고려해 중국인들이 밀입국한 것에 무게를 두고 32사단과 합동 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