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고3 확진자 형제···마스크 꼈는데도 접촉자 3명에게 전파시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등교 개학과 동시에 학생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은 고3 학생들로 인해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더 추가로 발생했다.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대구시 한 고등학교 기숙사에 입소했다가 감염된 구미 출신 고3 학생 A군과 그의 형에 밀접 접촉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각각 60대 남성, 50대 여성, 40대 여성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 형제는 구미 원평2동 행정복지센터, 교회, 구미역, 시외버스터미널 등을 방문했으며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했다. 


A군 형제가 방문한 시설들을 폐쇄하거나 방역 작업이 진행됐다. 


방역 당국은 이들이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과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있어 확진자들의 동선 추적 등 감염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