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우주 방사능' 피폭으로 사망"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뉴스 8'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백혈병으로 5년 동안 투병 생활을 해오던 전직 대한항공 승무원 A씨가 끝내 사망했다.


지난 22일 경향신문은 비행으로 인한 방사선 피폭으로 급성골수성백혈병에 걸렸다며 산업재해를 신청한 A씨가 숨을 거뒀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09년 대한항공에 입사한 A씨는 그동안 6년간 북극항로를 오가며 우주방사선에 피폭된 것이 백혈병의 주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2015년 한국원자력안전재단이 국내 항공사 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해 동안 노출된 방사선량을 분석한 결과 평균 노출량을 2.2mSv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는 원자력발전소 종사자나 방사선을 다루는 비파괴검사자보다 높은 수치로, 승무원들의 실제 연평균 방사선 노출량은 3~4mSv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주방사선은 우주에서 날아오는 고에너지를 가진 양성자와 같은 입자를 일컫는다.


워낙 강하기 때문에 비행 중에도 우주방사선에 노출될 수 있어 승무원들에게는 매우 치명적이기도 하다.


해당 문제와 관련해 대한항공 측은 승무원들의 방사선 노출량을 기준값 아래로 관리해왔다고 주장했다. 연간 피폭선량이 6mSv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따라 비행 일정을 조정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항공사들이 사용하는 피폭량 예측 프로그램이 실제보다 과소평가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오면서 관리가 정확한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인사이트NASA


이에 A씨의 주장이 나온 이후 국토교통부는 한국천문연구원, 원자력안전위원회 등과 협력해 지난해 3월부터 분기별 실측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A씨에 대한 산재 심사는 아직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승무원들의 실제 피폭량이 얼마인지 확정되지 않았고 업무와 질병 사이 인과관계를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산업안전보건원은 A씨 외 산재 신청을 한 대한항공 승무원들의 근무환경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A씨를 대리하던 김승현 노무사는 해당 매체에 "우주방사선 실측은 한두 해만으로 끝나지 않는 장기과제이지만, 유가족 중엔 산재 인정 하나만 바라보고 있는 경우도 많다. 의심이 구체적인 추정에 이르렀다면 업무상 질병을 인정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