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나와 '등교' 중지됐던 인천 66개 고교, 25일(월)부터 등교 재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등교 개학 첫날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등교 중단'이 된 인천 66개 고교 학생들이 25일부터 학교에 다시 등교한다.


22일 인천시교육청은 등교 중단된 인천 5개 구(연수·중·동·미추홀·남동)의 66개 고등학교에 대한 등교수업이 25일부터 재개된다고 밝혔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날 오후 2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관계자와 영상 회의를 열고 이런 결정을 내렸다.


앞서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20일 미추홀구 인항고등학교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접촉 가능성이 있는 5개 구 고교에 대한 등교를 중단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후 확진자가 다녀간 휘트니스센터의 수강생 등 129명과 코인노래방이 위치한 미추홀구 비전프라자를 이용한 학생 843명에 대한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 확인을 거쳤다.


972명의 접촉자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인천시교육청은 관계 당국과 협의해 등교 중단한 66개교에 대한 등교 재개를 결정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20일 확진자 발생 후 등교중단으로 감염을 원천 차단했다"며 "역학조사 결과 추가 감염 위험도가 낮아 통제가 가능하다는 당국의 견해로 등교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인항고 3학년 확진자의 경우 두 사람 모두 미추홀구 소재 비전프라자 상가 내 코인노래방에 방문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해당 코인노래방은 지난 6일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학원 강사와 접촉한 수강생 확진자가 다녀온 장소다.


이에 인천시는 21일 코인노래방에 대한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다. 집합금지는 사실상 영업을 중단하는 의미의 행정 명령이다.


집합금지는 21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2주간 시행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