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모양으로 수업 들어야 하는 청각장애 학생들을 위해 특별 제작된 '투명 마스크'

인사이트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지난 20일 고3들의 첫 등교 수업이 시작되면서 학생들과 교사들 모두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다.


장시간 마스크를 쓰고 수업을 진행하기 때문에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이들 중에서도 그 누구보다 답답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청각장애가 있는 학생들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일반적으로 쓰는 방역 마스크를 착용하면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어려움을 지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


귀가 들리지 않아 입 모양으로 수업 내용을 이해해야 하는데 마스크가 입을 아예 가려버리기 때문이다.


보청기나 인공 수술을 받았더라도 말하는 이의 입을 봐야 정확한 의미를 알 수 있어 마스크를 쓰고는 절대 수업을 진행할 수 없다.


이를 해결하고자 최근 '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청각장애인센터)가 입 모양이 보이는 투명 마스크를 제작해 무료로 나눠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해당 마스크는 KF94 마스크의 가운데를 오려 안쪽에 벨크로를 붙이고 다시 투명 코팅지를 붙여 제작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15일부터 자원봉사자들이 대량 생산에 나서 전국 교사들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이미 1,800여 개를 전국 학교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명 코팅지의 경우 떼어 내 소독한 후 다시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아주 높다는 평이다.


조성연 청각장애인센터 대표는 "위텍코퍼레이션에서 KF94 마스크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각종 기업과 자원봉사단체의 도움을 받고 있다"며 "각종 기업의 후원과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