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목소리 듣고 "살고 싶다" 생각했다는 암 환자 사연에 울컥해 눈시울 붉힌 임영웅

인사이트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자신 때문에 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는 한 암 환자의 사연에 눈물샘을 붉혔다.


지난 21일 방송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눈물샘을 터트린 임영웅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은 한 여성 팬의 지목으로 노래를 부를 기회를 얻게 됐다.


충북에 산다는 이 팬은 떨리는 목소리로 "신랑이 좀 아파서 최근 잠을 잘 못 잔다"라며 "대장암이 재발해 수술을 했고 병원에 같이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그는 "남편과 함께 힘을 내고 싶다"며 故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신청했다.


그러면서 임영웅을 향해 여성 팬은 "오빠가 누구를 만느냐에 따라 삶이 바뀐다고 하지 않았냐"라며 운을 뗐다.


그는 "'미스터트롯'을 보면서 영웅 님을 만나 '살고 싶다'고 하지 않았냐. 오늘 영웅 님 노래를 들으면서 희망을 품고 포기하지 말고 힘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안타까운 사연에 임영웅은 눈시울을 붉혔고, 영탁과 이찬원 역시 눈물을 참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안겼다.


'서른 즈음에'를 무대에 선 임영웅은 신청자와 그의 남편에게 "노래를 듣고 힘내셔서 건강을 되찾으셨으면 좋겠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남편과 고된 시간을 보내고 있을 신청자에게 노래를 선물한 임영웅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Naver TV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