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7살 부심' 부리는 형 연우한테 "그냥 말하지 말고 가자"며 직구 날린 윌리엄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끝없이 얘기하는 연우한테 돌직구 발언을 날렸다.


지난 21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진 측은 공식 채널을 통해 331회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연우, 하영이네 집으로 놀러 간 윌리엄, 벤틀리의 모습이 담겼다.


윌리엄은 형 연우의 도움을 받아 신발을 신고 동네 산책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연우는 눈에 보이는 곳마다 윌리엄에게 설명을 하며 계속해서 말을 이어나갔다. 윌리엄은 관심이 없었는지 뾰로통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연우는 "7살들은 혼자 잘 수 있고 밥도 혼자 먹어야 하고 샤워도 혼자 해"라며 나이 부심을 부렸다.


가만히 듣고 있던 윌리엄은 더 이상은 참을 수 없었는지 한숨을 내쉬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결국 윌리엄은 "그냥 말하지 말고 가자"라며 연우에게 직언을 날리고 말았다.


머쓱해진 연우는 작은 목소리로 "그래"라고 말해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2살 많은 형 연우도 단번에 제압해버린(?) 윌리엄의 카리스마를 아래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 관련 영상은 1분 1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