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평판 1위' 답다"···재생 5초만에 '입덕'하게 되는 오마이걸 아린의 레전드 직캠 6

인사이트YouTube 'M2'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아린이 나날이 물오른 비주얼을 뽐내며 남심을 홀리고 있다.


지난 4월 '살짝 설렜어'로 컴백한 오마이걸은 자체 최고 음원 성적을 내는 등 전성기급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아린은 5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아린이 미모 전성기를 맞이하며 남성들의 이상형으로 급부상한 가운데, 그의 '입덕 직캠'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각종 '직캠' 영상에는 여러 행사를 비롯해 컴백 무대에서 신곡 무대를 펼치고 있는 아린의 모습이 담겼다.


나날이 예뻐지는 비주얼로 남심과 여심을 동시에 사로잡고 있는 아린의 '입덕 직캠' 영상을 살펴보자.


1. 'BUNGEE (Fall in Love)'


YouTube 'M2'


인사이트YouTube 'M2'


아린은 지난해 8월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올라 신곡 'BUNGEE (Fall in Love)' 무대를 펼쳤다.


새하얀 미니 드레스에 '꽃미소'를 장착한 아린은 극강의 청순함을 뽐내며 '과즙미' 터지는 비주얼을 선보였다.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카락은 아린 특유의 하늘하늘한 분위기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BUNGEE (Fall in Love)' 무대 직캠 영상 속 아린의 모습은 마치 동화 속에서 나온 공주님 비주얼을 자랑해 재생 1초 만에 '입덕'을 부른다.


2. '살짝 설렜어'


YouTube 'M2'


인사이트YouTube 'M2'


최근 신곡 '살짝 설렜어'로 컴백한 오마이걸은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를 통해 '역대급' 귀여운 매력을 대방출했다.


아린은 칼 단발머리를 한 채 캐주얼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등장해 남심을 설레게 했다.


영상 속 아린은 뚜렷한 이목구비와 잡티 하나 없는 투명한 피부로 인형 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영롱한 빛으로 반짝거리는 아린의 귀걸이는 그의 비주얼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3. '내 얘길 들어봐'


YouTube 'smile -wA-'


인사이트YouTube 'smile -wA-'


아린은 지난 2017년 '내 얘길 들어봐' 쇼케이스에 빨간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디즈니 공주'같은 깜찍한 미모를 드러냈다.


긴 머리에 레드빛의 메이드 드레스를 입은 아린은 시원시원한 춤사위를 뽐내며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아린은 눈을 뗄 수 없는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자신의 끼를 발산해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꾸몄다.


4. '비밀정원'


YouTube 'M2'


인사이트YouTube 'M2'


오마이걸에게 음악방송 1위를 안겨준 '효자곡'인 '비밀정원' 무대에서 역시 아린의 비주얼은 돋보였다.


아린은 앨범이 발매됐던 2018년 1월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핑크빛 벨벳 원피스를 입고 올라 우아함을 뽐냈다.


빠른 비트 때문에 쉴 틈 없이 움직여야 하는 안무에도 아린은 힘든 기색 없이 아련한 표정을 유지하며 남심을 설레게 했다.


5. '다섯번째 계절'


YouTube 'M2'


인사이트YouTube 'M2'


지난해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오른 아린은 '다섯번째 계절' 무대를 선보이며 고혹적인 비주얼로 남심을 두드렸다.


아린은 흑발 웨이브 헤어스타일에 시스루 원피스를 완벽 소화하며 한층 성숙해진 미모를 뽐냈다.


새하얀 피부와 대조되는 짙은 흑발은 그의 '여신' 비주얼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동작 하나하나마다 아린의 사랑스러움이 가득 묻어 나오는 해당 '직캠'은 팬들이 꼽은 상큼한 매력이 돋보이는 영상 중 하나다.


6. '불꽃놀이'


YouTube 'Spinel CAM'


인사이트YouTube 'M2'


아린은 지난해 봉화 은어축제에 참석해 섹시미 넘치는 '불꽃놀이' 무대를 선보였다.


아린은 몸에 딱 달라붙는 검정 크롭 티와 스커트를 입고 나타나 남심을 두드렸다.


무대 위에서 섹시한 춤선으로 독보적인 몸매 라인을 자랑하는 아린의 모습은 팬들의 환호성을 부르기 충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