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기 싫으면 나타나는 증상"···이석증 때문에 다이어트 못했다는 홍선영에 '돌직구' 날린 양치승 관장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스포츠 트레이너 양치승을 만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6개월 전 30kg 감량 후 다시 찐 살 때문에 체중 감량을 결심하고 양치승을 찾아간 홍선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선영은 "홍진영이 잘 가르친다고 해서 찾아왔다"라고 양치승을 만난 이유를 설명하며 "원래 한 번 살을 뺐었는데 다시 쪘다. 이석증 때문에 운동을 못 했는데 또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양치승은 "이석증이 운동하기 싫으면 나타나는 증상이다"라며 촌철살인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양치승은 "몸은 내가 운동을 해야 하는데 하기가 너무 싫은 거다. 몸이랑 마음이 안 맞아서 혼동이 오는 건데, 그러다 보니 어지러운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홍선영은 아직도 피로할 때마다 이석증이 재발한다고 강조했고, 양치승은 "피로하면 이석증이 온다는 말은 운동하기 싫어서 스트레스가 된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양치승은 "내 생각은 스트레스를 받아서 아플 정도면 민경 장군처럼 편하게 먹고 운동을 열심히 해라"라고 제안했다.


함께 있던 김민경은 다이어트를 결심한 홍선영에게 "식단 조절을 해보면서 느낀 게 있다. 평생 다이어트를 할 게 아니라면 시작도 하지 말자는 생각이 확고해졌다. 평생 닭 가슴살을 먹을 게 아니면 필요가 없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그러자 양치승은 "정답이다"라며 "대신 많이 먹고 즐기면 된다. 운동은 취미고 습관이다"라고 김민경의 말을 거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Naver TV '미운 우리 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