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3학년 등교개학, 예정대로 20일에 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고3들은 입시 문제도 있다. 20일에 정상 등교 할 것이다"


17일 정세균 총리는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는 예정된 시기에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시작되면서 학생들의 개학을 미뤄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이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한 것이다.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고3은 오는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등교하게 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정 총리는 개학을 연기할 수 없는 이유로 고3들의 입시 문제를 꼽았다. 즉 그간 연기된 일정 탓에 빠듯해진 고3 학사일정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것이다.


정 총리는 "다행히 이태원 클럽 발 확진자 숫자가 안정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생활 방역 전환 시점이 이르지 않았느냐'라는 지적에는 "경제를 계속 희생시킬 수는 없다"며 "시점은 적절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침체가 상당히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면서 "외국 상황이 호전되면 우리 경기도 곧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V'자형 회복은 안 되어도 'U'자형 회복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4일 13일부터 순차적으로 초중고교 등교 수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황금연휴 기간인 5월이 끝나는 오는 5일부터 잠복기 14일이 지난 시점에서 등교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일각에서는 벌써 개학하는 것은 아직 이른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코로나19 상황이 아직 가시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개학을 하고 나면 학생들은 학교 안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매일 발열 검사를 해야 한다.


급식의 경우 학년과 학급별로 배식 시간을 분산하거나 좌석을 떨어뜨리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일부 학교에서는 식탁에 임시 칸막이 조치를 하는 등 생활 속 방역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