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여동생과 미용실 갔다가 '양성' 판정받은 청주 요가강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청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나왔다. 전날 확진자의 가족이다.


17일 청주시는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A(35)씨의 언니 B(38)씨도 '양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B씨는 동생의 양성 판정 후 상당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는 지난 13일 동생과 성안길의 미용실과 다이소를 방문했고, 지난 15일 밤 미열 증상이 생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요가 강사인 B씨는 주로 자신의 집이나 수강생 집에서 수업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 발현 이후 3차례 요가 수업을 했고, 접촉자는 4명으로 파악됐다.


보건 당국은 요가 수강생 등 접촉자 9명을 검사 후 자가격리시켰으며 이들 자매의 감염 경로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까지 집단 감염이 이뤄진 이태원 클럽 등과는 연관성이 없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동생 A씨는 지난 9∼10일 전남 순천 친정집을 방문하긴 했으나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남편, 자녀, 미용실 고객 등 A씨와 접촉한 나머지 11명은 '음성'이 나왔다.


이로써 청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었으며 충북 전체로는 58번째 확진자까지 발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