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알바' 시절 손님 없는 줄 알고 노래 불렀다가 '기립박수' 받은 임영웅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임영웅이 가수 데뷔 전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손님에게 감동받은 사연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미스터트롯' 특집 2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당시 가수를 꿈꾸던 임영웅은 하루 종일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노래할 시간이 부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임영웅은 손님이 아무도 없는 줄 알고 노래를 불렀다.


그러나 노래를 마치고 눈을 뜬 순간 임영웅 앞에는 남자 손님이 있었다.


노래를 듣고 있던 손님은 임영웅의 노래가 끝나자 박수를 쳐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임영웅은 "난 너무 감동을 받았다. 누군가 내 노래를 듣고 박수를 쳐줬다는 게"라고 뭉클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임세준의 '오늘은 가지 마'를 불렀다는 임영웅은 "막 열창한 것도 아니고 흥얼거리고 있었는데 그분이 박수를 쳐주셨다"며 당시 손님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후 임영웅은 당시 불렀던 '오늘은 가지 마'를 열창하면서 여전한 '감성 장인'의 면모를 보여 시청자를 감동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인사이트Olive '편 먹고 갈래요? <밥블레스유 2>'


※ 관련 영상은 2분 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