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볼링장서 놀면서 2시간 동안 '113명' 접촉한 코로나 확진자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경기도 수원시 54번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볼링장에서 113명과 접촉했다.


지난 16일 수원시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9일 오전 12시 17분 '킹핀볼링장'을 방문해 오전 2시 59분까지 머물렀다.


볼링장에서 확진자와 접촉했던 이는 113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확진자는 볼링장 내 흡연부스를 이용했고 접촉자 중에서도 전파 위험이 높은 흡연부스를 이용한 사람은 56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원시는 해당 시간대 볼링장 방문이 확인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접촉자 가운데 유증상자는 12명이고 16일 오전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9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원시 54번 확진자는 지난 10일 오후 10시부터 11시 12분까지 팔달구 매산동 소재 '역전야시장'(요리 주점)에서 종업원 2명과 손님 12명을 접촉했다.


파악된 손님 접촉자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손님 10명은 추적 중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해당 시간에 킹핀볼링장(8일 오후 11시부터 9일 오전 4시), 역전야시장(10일 오후 10시부터 오후 12시)을 이용한 분은 즉시 신고해주시고, 대인 접촉을 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