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추적 사이트' 만들어 대박친 고등학생이 '100억짜리 광고'를 거절한 이유

인사이트Businessinsider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집대성한 사이트를 개설해 대박을 터뜨린 고등학생이 있다. 미국 워싱턴주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하고 있는 아비 쉬프먼(17)이다.


쉬프먼은 최근 거액의 광고를 제안받기도 했지만 단칼에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주요 외신은 100억원 가량의 광고비를 거절한 쉬프먼의 사연을 보도했다.


쉬프먼은 지난해 12월 29일 중국 우한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퍼져나가자 이에 대한 정보를 담은 추적 사이트 'ncov2019.live'를 만들었다.


인사이트ncov2019.live


이 사이트는 몇 달 전만 해도 생소했던 코로나19에 대한 모든 정보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기관의 코로나19 데이터를 취합해 감염, 사망, 회복 등 통계를 업데이트해 제시한다.


그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증상과 예방법 등 바이러스에 대한 기본 정보도 함께 담겨 있다.


방대한 정보량을 앞세운 이 사이트는 단번에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지금은 하루 평균 3,000만 명, 누적방문자 7억 명을 기록하는 유명 사이트가 됐다.


인사이트ncov2019.live


쉬프먼은 "처음에 사이트 개설과 운영을 위해 2주나 학교를 건너뛰어야 했다"면서 "내가 한 일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이용해 유명해지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사람이 이런 사이트를 통해 통계를 알고 싶어 하는데 앞으로 WHO에 압력으로 작용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어린 나이에 큰 업적을 이룬 쉬프먼의 행동이 더욱 놀라운 것은 무려 800만달러(약 98억원)의 광고비 제안까지 거절했기 때문이다.


쉬프먼은 "만약 사이트에 광고를 했다면 총 3,000만 달러(약 370억원) 이상은 벌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다만 사이트에 통제 불능의 팝업이 넘쳐나 인터넷이 느린 사람은 사용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겨우 17살로 800만 달러나 되는 큰돈은 필요없다"면서 "사람들은 이 결정을 후회할 것이라고 말하지만 나는 미래를 위해 계획한 많은 일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