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연쇄살인범 통화내역 조사했더니 '여성' 158명 행방 불명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전북 전주시에서 여성 2명을 잇달아 살해한 남성이 지난 1년간 1,000명이 넘는 사람과 통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158명은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아 추가 피해자가 더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15일 전북지방경찰청은 강도살인 등의 혐의를 받는 A(31)씨의 최근 1년간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통화를 주고받은 이들은 1,148명이었다. 경찰은 즉시 전수조사를 취했고 990명이 신변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다만 나머지 158명은 현재 연락을 받지 않아 걱정을 사고 있다.


또 경찰은 전북에서 실종 신고가 들어온 여성 114명과 A씨와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77명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37명은 A씨와 관련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수사하는 한편, 범행 방법과 동기를 파악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지난달 15일 아내의 지인을 성폭행하고 금팔찌 1개와 48만원을 빼앗은 뒤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달 18일 아무런 연고도 없는 부산 출신의 여성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있다.


전주지검은 강도살인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살인)과 시체 유기 혐의로 A씨를 구속기소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