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웅'이라더니 경영난에 간호사부터 줄이고 있는 병원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혈투를 벌여온 간호사들이 토사구팽(兎死狗烹)을 당하고 있다.


일선 병원이 대거 경영난에 빠지면서 간호사 등 인력을 감축하고 나선 것이다. 간호사 10명 중 7명은 강제 휴무를 당하거나 일방적으로 부서를 바뀌는 등 부당처우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일 대한간호협회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4일까지 국내 의료 기관에 종사하는 간호사 2,490명에게 부당처우를 받은 적 있냐고 물었더니 72.8%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불이익의 유형으로는 강제 휴무가 45.1%를 기록해 가장 많았고, 개인 연차의 강제 사용(40.2%), 일방적 근무부서 변경(25.2%), 무급휴직 처리(10.8%)가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또 유급 휴직에도 평균 임금의 70%조차 받지 못했다거나(2.9%), 가족돌봄휴가를 허용하지 않고 계약을 연장하지 못한(13%) 간호사도 있었다.


무급휴직 조치를 받고 권고사직 처리된 간호사도 6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협회는 "간호사 부족을 호소하던 의료기관들이 어려움에 부닥치자 간호사를 최우선으로 감원하는 불합리한 행태"라며 "정부 차원의 조사와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행태를 방치할 경우 국가적 재난 시 간호사 확보가 불가능해 국민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법정 필수인력으로서 간호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