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총 '153명'···"아직도 1200명 검사 안받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153명으로 늘었다.


15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낮 12시 기준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15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확진자 153명 중 이태원 클럽에 직접 방문한 사람은 90명이다. 나머지 63명은 이들의 가족, 동료, 지인 등 접촉자들이다.


여기에는 서울시가 발표한 홍대 주점 관련 확진자 5명의 사례는 포함되지 않았다. 역학조사를 마친 후 이태원 관련 사례로 분류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확진자 153명을 연령별로 보면 19∼29세가 93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30대 27명, 18세 이하 15명, 40대 8명, 50대 5명, 60세 이상 5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87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26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대부분이다. 충북, 부산, 충남, 전북, 경남, 강원, 제주에서도 클럽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4만 6천 명 정도다.


방역당국이 이태원 5개 클럽 명부 등을 통해 파악한 방문자 5,500명 중 4,300명가량이 검사를 받았다. 아직도 1,200명이 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뜻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정은경 본부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코로나19의 재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N차 감염' 우려도 크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돼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늘고 있지만 '4차 감염'은 아직 없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은 4차 감염 차단을 최대 과제로 삼고 이태원 클럽 방문자와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힘쓰고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4차 감염 사례까지는 아직 발생하지는 않았다. 접촉자 파악과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계속해 그 이상의 4차 전파를 막는 것이 최대 목표"라고 강조했다.


특히 4차 감염과 관련해 "확진자 발견과 접촉자 파악이 늦어지면 기하급수적으로 감염자가 늘어날 수 있다는 의미"라며 "주말 다중이용시설의 이용과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