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교직원 외 엘리베이터 타지마!" 학생들은 엘베 못 쓰게 하는 고려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고려대학교의 한 건물에서 학생만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지 못하는 촌극이 벌어졌다.


학교 측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학생의 엘리베이터 이용을 금지하면서다. 다만 교수를 비롯한 교직원은 따로 이용을 제한하지 않아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4일 고려대 에브리타임에는 교내 한 건물에 붙은 안내문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A4 용지 크기의 안내문은 학생의 엘리베이터 이용을 규제하는 내용이다. "엘리베이터 학생 탑승 금지.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내용의 빨간색과 파란색 글씨가 적혀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고려대학교 본관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안내문이 붙은 생명과학대학 동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건물이다.


엘리베이터는 좁고 밀폐된 공간인 데다 버튼을 만지는 과정에서 코로나19 등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 어쩌면 당연한 조치일 수 있다.


문제는 규제 대상이 학생뿐이라는 것이다. 교수와 교직원은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고 학생들만 계단으로 다니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반응이 나온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 고려대 재학생은 해당 사진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안 해도 되는 직업이 있느냐", "이것이 KU(고려대 영문 이니셜) 방역이다"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해당 사진은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퍼졌다. 누리꾼들은 "학생을 감염원으로 보는 시각이 드러난 것"이라는 등 부정적인 댓글을 달았다.


이에 대해 고려대 관계자는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 했던 조처였다"며 "현재는 교직원이나 교수에게도 이용을 자제하라고 요청해놨다"고 해명했다.


당초 학생만 이용을 제한한 데 대해서는 "엘리베이터가 그리 넓지 않은 데다 이용 인원이 많다 보니 부득이하게 그랬던 것 같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어 현재는 안내문을 뗀 상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