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캠퍼스에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연세대학교 캠퍼스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5일 연세대는 연세대학교 산하에 있는 연세우유 서울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연세대는 해당 건물에 대해서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건물 입구를 폐쇄했다.


연세우유 직원 A씨는 지난 13일 처남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접촉 대상으로 확인됐고 이에 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9일과 10일 2일 동안 처가에서 처남과 저녁식사를 2회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연세대는 14일 오전 A씨로부터 회사 비상 연락망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보고받은 뒤 후속 조치를 수행할 최소 인원만 제외하고 전원 귀가 조치했다.


연세대는 "A씨와 함께 근무한 직원 30명은 은평구 서북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연세우유 서울사무소는 연세대 신촌캠퍼스 북문 근처에 위치해있고, 근처에는 학생 기숙사가 있다.


한편 연세대는 대면 강의 대신 온라인 강의로 비대면 강의를 진행하고 있고, 1학기 말까지 진행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