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중국과 관계 아예 끊을 수 있다"

인사이트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절연'을 거론했다. 코로나19가 촉발한 미·중 갈등이 극에 달했다는 우려가 나온다.


14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대중국 조치와 관련해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며 "우리는 관계를 전면 중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렇게 했다면 무슨 일이 일어나겠나"라며 "만약 (중국과) 관계를 전면 중단한다면 5000억달러(한화 약 615조원)를 절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를 해봤느냐는 질문에는 "(시 주석과) 매우 좋은 관계"라면서도 "지금 당장은 그와 대화하고 싶지 않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미·중 간 갈등 관계는 1단계 무역 합의 이후 다소 완화되는 양상이었다. 다만 최근 코로나19가 미국 내에서 대규모 확산하면서 다시 경색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자 중국 정부의 태도를 탓하며 최근 들어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유래설'을 밀어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선 "그들은 (확산을) 멈출 수 있었다", "그들은 이런 일이 벌어지게 해선 안 됐다"라며 "매우 실망했다"라고 비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울러 중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와 관련해 "재협상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는 다만 중국과의 절연을 거론하면서도 "나는 수년 동안 이를 말해왔다. 다른 나라와 관련해서도 이런 말을 해왔다"라며 "우리를 갈취하는 나라는 중국뿐만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거론, "나는 그들이 수천억달러를 더 내게 할 수도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