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접촉한 서울구치소 교도관 '코로나' 확진 판정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조주빈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구치소 교도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교도관은 총 277명을 접촉했으며, 그 과정에서 조주빈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법무부 교정 당국은 서울구치소 교도관 A씨가 경기 안양시 동안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교정 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만났던 친구 중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해당 구치소에 사실을 알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후 A씨는 즉각 선별진료소로 향해 검사를 받았다. 


구치소 측은 A씨가 이 같은 사실을 보고한 뒤 즉시 '수용자 접견 중단'을 실시했다. 수용자 가운데 확진자가 있을 수 있고, 그 확진자로 인해 'n차 감염'이 이뤄질 수 있어서다.  


곧바로 방역 작업을 실시했으며, 수용자 254명 구치소 내 직원 23명 총 277명에 대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교정 당국 측은 서울구치소 안에 수용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도 접촉자로 판단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했으며, 현재 격리 조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