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에 발길질하고 얼굴 때리는 '갑질' 입주민 또 발생했다

인사이트SBS '8뉴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아파트 경비원에게 말도 안 되는 갑질을 하고 폭행을 일삼아 결국 죽음에 이르게 한 갑질 입주민.


갑질을 견디다 못한 한 경비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며 이런 갑질을 뿌리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이 가운데 자기 차에 주차 위반 스티커를 붙이려 했다고 아파트 경비원을 때린 주민의 모습이 전해져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14일 SBS '8뉴스'는 지하 주차장에서 아파트 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한 사건을 단독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경기도 평택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사건이 일어났다. 한 남성이 아파트 경비원과 대화를 하다 갑자기 경비원을 두 차례 걷어찬다.


통화 중인 경비원의 얼굴을 손으로 밀치는가 하면 경비원이 들고 있던 서류철과 문서를 바닥에 던지고 발로 차기도 한다.


현장에 나온 또 다른 경비원의 얼굴도 밀치고 몸싸움을 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피해 경비원은 매체에 "정강이 두 대를 맞았다. 욕설에 부모님 욕도 있어서 어이가 없었다"며 "입주민이라도 이렇게까지 해도 되는 건가 싶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뉴스'


이 입주민이 경비원을 때린 이유는 다름 아닌 자신의 차에 주차 위반 스티커를 붙이려고 했다는 것.


경비원이 업무 방해로 입주민을 신고하려고 하자 폭행이 시작됐다는 것이다. 1년 3개월 일하는 동안 여러 차례 욕설을 들었다는 경비원은 결국 일을 그만뒀다.


경비원을 때린 입주민은 쌍방폭행을 주장했지만, 검찰은 해당 경비원은 무혐의 처분하고 폭행을 한 입주민은 상해와 업무방해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뉴스'


Naver TV 'SBS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