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제작발표회서 여배우 '노출신' 최고의 장면으로 꼽은 박시후

인사이트YouTube '빅토리콘텐츠'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박시후가 동료 배우의 노출 신을 대중에게 추천해 누리꾼 눈길을 끌었다.


14일 박시후는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온라인 생중계 제작발표회에 윤상호 PD, 고성희, 전광력, 김승수 등의 배우진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MC를 맡은 박경림은 제작발표회 진행 도중 고성희 배우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최고의 장면을 물었다.


그러자 고성희는 "베일에 싸인 인물(봉련)을 맡았다"며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빅토리콘텐츠'


드라마 설정상 대답하기 힘들어하던 그는 "어디까지 알려드야 할지"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에 남자 주인공 역을 맡은 박시후는 망설임 없이 마이크를 잡아 들어 답변을 대신했다.


박시후는 "봉련의 노출 신이 있다"면서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시한 노출 신이다. 기대해주셔도 될 것 같다"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그는 "굉장히 기대가 된다"는 말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빅토리콘텐츠'


공개적인 자리에서 여배우의 노출 신을 최고의 장면으로 꼽은 박시후에 누리꾼은 "고성희 당황했겠다", "민망하고 불쾌할 듯", "실수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박시후와 고성희가 출연하는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조선 최고의 역술가이자 명리를 무기로 활용하는 주인공의 아름다운 도전과 애절한 사랑, 그리고 그와 그의 사랑을 위협하는 킹메이커들과 펼치는 왕위쟁탈전을 담은 드라마다.


해당 작품은 오는 17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한다.


인사이트YouTube '빅토리콘텐츠'


YouTube '빅토리콘텐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